:: 노동문학관 ::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로그인회원가입
언론보도
  >  문학관소식  >  언론보도

세계적 노동예술제, 홍성서 펼쳐진다/내포뉴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47회 작성일 22-07-22 16:58

본문

세계적 노동예술제, 홍성서 펼쳐진다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2.04.12 17:27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노동문학관, 4월 30일~5월 2일 개최
정세훈 관장 “첫 주제는 플랫폼 노동”

2020년 8월 15일 국내는 물론 세계 최초로 문을 연 노동문학관(관장 정세훈·홍성군 광천읍 광금남로 63번길 69)이 오는 4월 30일부터 5월 2일까지 ‘노동예술제’를 펼친다.

‘나 너, 플랫폼 노동’이란 주제로 2박 3일 동안 열리는 이번 첫 노동예술제는 우리 사회의 문제이며 동시에 세계적인 문제로 등장한 라이더 노동을 비롯한 생계형 노동을 예술로 조명해 인권적인 성찰과 명상을 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정세훈 관장은 “노동문학을 비롯한 노동예술은 일제강점기부터 산업화 후 현재까지 그리고 미래를 바라보는 창문”이라며 “이번 노동예술제를 통해 한국사회의 올바른 길잡이, 예술문화의 저변 확대, 새로운 예술 패러다임의 창조, 다양한 예술 장르의 융합을 시도하고 관객에게 양질의 예술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충남도와 홍성군의 후원과 정 관장의 사비로 개최하는 이번 노동예술제는 특별무대와 노동문학관 전시장, 건물 주변 등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첫 날인 오는 30일에는 전통예술 길놀이 공연과 개막식, ‘나 너’ 기념조형물 제막식, 주제특강, 미술전 오픈식 등으로 진행되며, 둘째 날(5월 1일)에는 세계노동절 행사, ‘세계노동절에 고함’ 선언, 미국 효봉재단의 효봉윤기정문학상 시상식, 미술 퍼포먼스, 노래 공연, 동북아시아문화 연대특강, 기념시집 출판기념회, 시 낭송, 노래 공연 등이 예정돼 있다. 마지막 날인 오는 5월 2일 폐막식에선 ‘플랫폼 노동에 고함’ 선언과 안전 창작 춤 공연 등이 펼쳐진다.

아울러 예술제 기간 노동문학관 건물 밖 야외 공간에 현장 방송국을 설치, 예술제에 참여한 예술인과 관객들을 대상으로 인터뷰와 즉석 평가 또는 수다의 장으로 활용한다.

유튜브 노동문학관TV 라이브로 방영하는 이 영상들은 향후 기록과 편집을 거친 후 유튜브를 통해 재송출할 계획이다. 또 무대와 건물 안팎에서 벌어지는 행사의 기록도 주된 임무다.

방송국 주변 환경은 미술팀과의 콜라보로 볼거리 또한 추가한다. 더불어 행사 이후 아카이브 전을 별개로 추진해 행사의 평가와 기록의 적절성과 작품성을 가늠해 볼 방침이다.

정 관장은 “노동예술제는 노동문학관 건립 전부터 염두에 뒀던 노동문학관의 주력 사업”이라며 “해마다 5월 1일 노동절을 전후해 2박 3일 동안 문학은 물론 그림, 음악, 전통예술 등 다양한 예술 장르가 참여하는 종합예술축제로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앞으로 지자체와 협의해 노동문학관 인근에 노동문학 관련 시비·문학비 동산과 조각공원 등을 조성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오는 세계적 예술명소로 만들 것”이라며 “해외 노동문학가·예술가들과 교류하면서 노동예술 관련 세미나, 기획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노동문학관을 노동과 노동문학, 노동예술의 성지가 되도록 하고, 세계 노동문학예술의 메카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